시니어월드USA

트럼프, 바이든과 링에서 만나고 싶다 “몇초만에 KO 시킬 것”

바이든 3년전 “트럼프 때려줄 것” 발언에 대한 응수
이틀뒤 복싱 경기 해설위원 참석 기자회견 열어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과거 같은 공화당 의원의 선거지원에 나서며 주먹을 쥐고 복싱 자세를 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과거 같은 공화당 의원의 선거지원에 나서며 주먹을 쥐고 복싱 자세를 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과 복싱 링에서 만나고 싶으며 그를 경기 시작 몇초만에 쓰러트릴 수 있다고 말했다.

    9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와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이틀 뒤 복싱 경기 해설을 맡을 예정인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시합 당일에 누군가와 복싱 경기를 치러야 한다면 상대는 누가 될 것이고 경기는 어떤 모습일 것이라고 보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프로 복싱 선수의 경우 매우 위험한 상대이기 때문에 사양하겠다”면서 “누군가와 복싱을 해야 한다면 가장 쉬운 상대는 조 바이든이 될 것이다. 그는 매우, 매우 빠르게 쓰러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전에 바이든 대통령이 자신을 때려눕힐 것이라고 했던 발언을 상기시키면서 “그랬다가는 큰코다칠 것”이라며 “바이든은 경기 시작 몇 초만에 쓰러지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18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액세스 할리우드 테이프’ 음담패설 파문을 언급하며 “고등학교였으면 그를 체육관 뒤로 데려가 사정없이 때렸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

자료사진. [AP=연합뉴스]

    2016년 공개된 ‘액세스 할리우드 테이프’는 트럼프 대통령이 2005년 NBC 연예 프로그램 ‘액세스 할리우드’ 진행자 빌리 부시와 나눈 외설적인 대화로 사회적인 파문을 일으켰으나 그 다음달 트럼프 전 대통령의 당선까지 좌절시키지는 못했다.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바이든 대통령 관련 발언이 나오자 현장에서는 선수들과 관계자들로부터 웃음과 박수가 터져 나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또 전 헤비급 챔피언 에반더 홀리필드(58)와 오랜기간 가까운 친구라고 강조하며 그의 존재가 경기 해설에 나선 이유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홀리필드는 당초 경기에 나설 예정이었던 오스카 드 라 호야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대신 출전하게 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장남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와 함께 9·11테러 20주년인 오는 11일 플로리다주 할리우드의 세미놀 하드록 호텔·카지노에서 열리는 홀리필드와 종합격투기 단체 UFC의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비토 벨포트(44)의 경기에 해설위원으로 나선다.

    바이든 대통령은 같은 날 뉴욕시와 생크스빌, 미 국방부 등 세 곳을 연달아 찾아 9·11테러 희생자들을 추모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