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트럼프 부부 또 불화설?…”함께 사는지도 의문”

언론인 출신 마이클 울프 신간서 주장
트럼프 여전히 관심 즐겨…”대형식당 한가운데 특별석서 식사”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왼쪽)과 부인 멜라니아(오른쪽).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부부의 불화설이 또 불거졌다.

    작가 마이클 울프가 곧 출간될 책 ‘산사태:트럼프 임기 마지막 날들’에서 멜라니아가 트럼프 전 대통령과 함께 생활하는지 의문을 제기했다고 비즈니스인사이더 등이 6일(현지시간) 전했다.

    언론인 출신인 울프는 앞서 2018년 출간된 책 ‘화염과 분노’에서 트럼프 행정부 초기 난맥상을 폭로한 바 있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 임기) 4년간 멜라니아가 백악관과 메릴랜드주 포토맥 본가에서 보내는 시간이 얼마나 되는지 명확한 적이 없었다”라면서 “보좌진은 그에 대해 자세히 조사하거나 궁금해하지 않았으며 이런 일은 마러라고에서도 재현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부부 불화설이 불거진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4월 CNN 방송은 부부와 가까운 지인을 인용해 멜라니아가 마러라고에 전혀 머물지 않고 트럼프 전 대통령 직원과 어울리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또 지난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통령선거에서 패배한 직후 멜라니아가 이혼을 결심해 시점만 고민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2018년 대통령 취임 이후에도 멜라니아가 트럼프 전 대통령보다 다섯 달이나 늦게 백악관에 들어가면서 불화설이 불거졌다.

    트럼프 부부는 2005년 결혼했고 불화설이 불거질 때마다 부인해왔다.

    울프는 트럼프 부부가 마러라고에서 저녁을 먹을 때 테이블이 50~60개 되는 대형식당 가운데 마련된 주변에 줄이 처진 테이블에서 먹는 경우가 많다고 주장했다.

    또 트럼프 부부가 방금 결혼한 부부가 결혼식 날 피로연을 치르듯 매일 저녁 식사 때 친구나 지지자를 맞이하는 데 시간을 쏟는다고 전했다.

    특히 트럼프 전 대통령은 멜라니아가 마러라고에 없을 때도 대형식당에 찾아가 식사를 하며, 입장할 때 기립박수를 받기 위해 식당이 다 찬 뒤 마지막에 들어간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