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터키: 실종자 수색 돕던 터키 남성, 이름 듣고 나서야 ‘저 여기있는데…’

Map

터키에서는 실종된 한 남성이 본인을 찾는 수색대에 합류했다가 몇 시간 만에 그들이 찾고 있던 사람이 바로 ‘자기 자신’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NTV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이한 무틀루(50)는 지난 28일(현지 시각) 부르사주의 한 숲속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셨다.

그가 돌아오지 않자 아내와 친구들은 지역 당국에 신고했고 수색대가 꾸려졌다.

경찰이 누군가를 찾고 있는 모습을 본 무틀루는 자신도 돕겠다며 수색대에 합류했다.

그러나 몇 시간이 지나도 성과가 없었고, 수색대원들은 애타게 그의 이름을 부르기 시작했다.

그제야 무틀루는 수색대가 찾는 사람이 자신이라는 것을 깨닫고 “저 여기 있는데요”라고 대답했다.T

그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을 가혹하게 처벌하지 말아달라”며 “우리 아버지가 알면 나를 죽일 것”이라고 했다.

이후 경찰은 무틀루를 자택까지 데려다준 것으로 알려졌다. 무틀루가 경찰로부터 벌금형을 받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