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 탈탄소에 ‘박차’…”CO₂ 포집·제거에 10조원 투입 계획”

인프라법안 “전국에 이산화탄소 포집·운송·저장 인프라 구축”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국 정부가 지구온난화 주범으로 꼽히는 이산화탄소(CO₂)를 포집해 제거하는 인프라 구축 등에 5년간 85억8천만 달러(약 9조8천200억원)를 투입하기로 하는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탈탄소 정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제작 정연주, 최자윤] 일러스트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PG)

[제작 정연주, 최자윤] 일러스트

    4일 미국 IT전문매체 ‘더 버지'(The Verge)와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민주당과 공화당이 초당적으로 추진하는 인프라 법안에는 에너지부(DOE) 등 정부가 5년간 85억8천만 달러를 이산화탄소 포집·수송·저장 등을 위한 인프라 구축에 투입하는 계획이 담겼다.

    탄소 포집 기술은 화학발전소 등 산업시설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직접 포획하는 것으로 기후변화 대응 기술의 하나로 주목받고 있지만, 이산화탄소 배출량 자체를 줄이는 방안이 아니라는 점에서 기후 운동가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논란이 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마련된 의회의 새로운 초당적 인프라 계획은 탄소 포집 기술에 수십억 달러를 투입해 산업화 수준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을 담고 있어 주목된다.

    인프라 계획은 대체로 전력 부문보다는 시멘트나 철강 같은 산업 부분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포집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이는 탄소 포집 기술을 석탄 화력발전이나 이산화탄소를 대량 배출하는 다른 전력시설의 생명을 연장하는 데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인프라 법안은 산업적으로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수송하고, 포집된 이산화탄소를 산업적으로 활용하거나 지하에 주입해 저장하는 일련의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자금을 지원한다.

    에너지부는 앞으로 5년간 이산화탄소를 안전하게 저장할 산업적 규모의 시설을 구축하는 프로젝트에 25억 달러를 투입한다. 또 포집된 이산화탄소를 수송하기 위한 운송 기반시설 건설을 위해 저금리 대출과 보조금 등으로 5년간 21억 달러가 지원된다.

    또 이 법안은 미국 전역 4개 거점 지역에 대기 중 이산화탄소를 직접 포집하는 ‘직접 대기 포획'(direct air capture) 플랜트를 건설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이 사업에 5년간 35억 달러가 투입되며 각 거점 시설은 연간 100만t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게 된다.

    그러나 이 계획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산화탄소 포집 인프라에 막대한 자금을 투입할 경우 화석연료를 기반으로 한 경제를 근본적으로 혁신하려는 노력을 약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국제환경법센터(CIEL) 캐럴 머펫 회장은 성명을 내고 “인프라 법안은 재생 에너지 전환 지원은 최소한으로 하면서 탄소 포집에 수십억 달러를 낭비하고 있다”며 “이 법안의 에너지 조항들은 기업 기부금으로는 성공일지 몰라도 기후 비상사태에 대한 대응으로는 암울한 실패작”이라고 비난했다.

<연합뉴스>

1 thought on “미국 탈탄소에 ‘박차’…”CO₂ 포집·제거에 10조원 투입 계획””

  1. 다 뻥이여. 이산화탄소는 필요한거여. 나무들은 어떻게하고 이산화탄소가 없으믄. 다 돈 벌어 처먹으려고 사기치는겨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