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 포드차 온라인 판매 확대 추진…”주문후 생산”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의 포드 자동차가 온라인으로 고객의 주문을 받고서 차량을 생산, 출고하는 방식으로 시스템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포드는 소비자가 자동차 매장에서 차량을 둘러보고 선택해 계약을 한 뒤 바로 차량을 몰고 귀가하는 현행 미국의 일반적인 방식보다 온라인 주문 뒤 6∼8주 후 매장에서 차량을 인도해 가는 ‘주문 후 생산'(BTO) 방식의 판매를 확대하기로 했다.

    수요가 몰리는 차량 생산에 좀 더 집중할 수 있고 재고 비용 등을 절감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기 때문이다.

    이 회사 최고경영자(CEO)인 짐 팔리는 지난달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이런 방식이 전체 판매의 4분의 1가량을 차지하기를 원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저널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온라인 판매가 대중화된 데다가 올해 반도체 칩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로 주문 후 생산 방식의 판매가 가속화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포드 차량을 취급하는 딜러들도 재고 비용 절감을 기대하며 이런 방식의 판매에 동의하고 있으나 주문 후 생산 방식의 판매가 일반화되면 딜러의 역할이 모호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고 저널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짐 팔리 CEO는 딜러들이 자동차 유지·보수 서비스를 제공하고 소비자에게 신기술을 설명하는 등의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제공]

포드

[연합뉴스TV 제공]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