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뉴스] 미국 대학 수업 참석할려면 백신맞고 와야…개인 권리 침해 비판도…

올 가을학기 학생들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미 노스캐롤라이나 소재 듀크대. /듀크대 홈페이지 캡처
올 가을학기 학생들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미 노스캐롤라이나 소재 듀크대. /듀크대 홈페이지 캡처

“앞으로 강의실엔 백신 맞은 학생만 입실 가능합니다.”

올가을 신학기부터 코로나 백신을 맞은 학생들만 캠퍼스에 복귀하게 하는 미국 대학이 늘고 있다. 미국은 공격적인 백신 보급에 따라 오는 5~6월 집단 면역이 달성될 전망인데, 20세 전후 학생들의 백신 접종을 전제로 대학 운영을 정상화하겠다는 것이다.

14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듀크대와 브라운대, 시러큐스대, 럿거스대, 코넬대, 노스이스턴대 등 미 주요 대학들은 최근 학생들에게 새 학기 대면 강의 수강이나 기숙사 이용의 전제 조건으로 백신 접종을 요구했다. 브라운대는 “정당한 사유 없이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학생은 온라인 수업을 듣겠다는 청원서를 내거나 휴학계를 제출하라”고 통보했다. 코넬대는 국가 집단 면역이 이뤄진 뒤부터는 외국인 유학생 등을 제외하곤 원격 화상수업도 최소화하기로 했다. 시러큐스대의 경우, 아예 캠프스 안에 백신 접종소를 마련해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접종을 독려하고 있다. 이 대학은 오는 6월 1일을 접종 마감 기한으로 설정했다.

일각에선 백신을 거부할 권리도 인정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종교나 건강 등의 여러 사유로 백신을 안 맞을 수 있는데, 백신 접종과 학습권을 연계하는 것은 개인 권리를 침해한다는 것이다. 보수적인 텍사스·플로리다 같은 주에 속한 대학들이나 공화당을 지지하는 학생단체들이 주로 백신 의무화에 반발하고 있다. 미국에선 특히 보수 성향 시민들 사이에 백신 거부 정서가 커 접종률도 낮은 편이다. 버지니아공대 측은 “미 식품의약국(FDA)이 코로나 백신을 정식 승인한 게 아니라 ‘긴급 승인’한 것이기 때문에, 다른 필수 백신처럼 의무화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