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술집 가려고 백신 4회 접종한 남자…홍콩서 처벌 위기

싱가포르서 모더나 2회 접종 후 홍콩서 화이자 2회 접종

6월15일 홍콩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아파트 경품 행사에 응모하기 위해 몰려든 모습. [AP=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싱가포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2회 접종한 사실을 숨기고 홍콩에서 다시 추가로 2회 접종한 남성이 처벌 위기에 놓였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30세 남성 A씨는 싱가포르에서 모더나 백신을 2회 접종한 사실을 숨기고 홍콩에서 화이자 백신을 다시 2회 접종했다.

    이 남성은 홍콩에서 술집에 가기 위해 홍콩의 전자 백신 증명서를 발급받으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은 백신 2회 접종자에 대해 식당과 술집 등의 출입에서 혜택을 주고 있다.

    홍콩 정부는 전날 밤 성명을 통해 A씨가 “허위진술과 범죄에 해당하는 기만적 행위로 이익을 취득”했다고 적시했다. 이어 A씨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적절한 법적 조치를 고려할 것”이라며 “필요할 경우 기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이어 “자신의 건강을 위험에 빠트렸을 뿐만 아니라 그에게 백신을 접종한 의료진에 누를 끼치고 홍콩의 백신 자원을 낭비시켰다”고 A씨를 비판했다.

    홍콩 정부의 백신 자문위원은 백신 4회 접종의 혜택은 거의 없는 반면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다른 전문가는 백신 4회 접종효과에 대한 과학적 증거가 없으며, 4회 접종시 잠재적으로 면역체계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홍콩은 19일 현재 인구 750만명 중 38%가 최소 1회 백신 접종을 마쳤으며 27.2%가 2회 접종까지 끝냈다.

    지난 2월말 백신 접종을 시작한 홍콩은 석달여 접종률이 좀체 오르지 않았으나 지난달부터 정부와 민간에서 백신 접종자에 각종 경품과 혜택을 내걸면서 접종률이 상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