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백신 의무화에 갈라진 미국인들…찬성 49%, 반대 46%(종합)

CNBC 여론조사…민주당은 찬성 우세, 공화당은 반대 우세
미접종자 과반 “백신이 코로나보다 위험…언론이 팬데믹 과장”

[AP=연합뉴스]

뉴욕주 새러토가에서 백신 접종하는 한 남성

[AP=연합뉴스]

    (뉴욕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이윤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에 대한 미국의 여론이 첨예하게 갈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CNBC방송은 4일(현지시간) 미국인 802명을 대상으로 한 전미 경제여론조사 결과 ‘백신을 의무화해야 하는 상황이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49%가 ‘그렇다’, 46%가 ‘아니다’라고 각각 답했다고 보도했다.

    찬성이 반대보다 3%포인트 많았지만, 그 차이는 이번 여론조사의 오차범위(±3.5%포인트) 이내였다.

    백신 의무화에 대한 여론은 지지 정당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민주당 지지자의 74%가 찬성하고 21%가 반대한 반면, 공화당은 29%가 찬성하고 68%가 반대했다. 무소속 응답자는 찬성 43%, 반대 53%로 나뉘었다.

    이미 백신을 접종한 응답자는 63%가 의무화 조치를 지지했으나, 아직 접종하지 않은 응답자는 79%가 의무화에 반대했다.

    백신 의무화에 가장 적극적으로 찬성한 계층은 민주당을 지지하는 고령층이고, 최대 반대 세력은 공화당을 지지하는 젊은 미국인들로 조사됐다고 CNBC는 전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상황과 직종에서 백신 의무화가 필요하냐는 물음에는 병원 직원(67%), 크루즈 선상(57%), 비행기(54%), 대학 캠퍼스(51%), 연방 공무원(50%)의 순으로 찬성 답변이 많이 나왔다.

    그러나 콘서트장(찬성 46%, 반대 49%), 직장(찬성 40%, 반대 57%), 식당(찬성 38%, 반대 59%), 쇼핑몰(찬성 36%, 반대 60%)에서는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지 말아야 한다는 여론이 우세했다.

    최근 미국의 대기업들이 속속 직원들의 백신 접종을 강제하는 가운데 뉴욕시는 앞으로 식당, 헬스장, 공연장에 입장하려면 고객들도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시해야 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미국인의 백신 불신을 보여주는 또 다른 설문 조사 결과도 나왔다.

    미국 카이저 패밀리 재단(KFF)이 지난달 15일부터 27일까지 실시해 이날 공개한 조사에 따르면 백신 미접종자의 과반인 53%는 코로나19에 감염되는 것보다 백신을 맞았을 때 건강에 더 큰 위험을 준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팬데믹 상황에서 코로나19 자체보다 백신이 더 위험하다는 인식을 보여준 것이다.

    반면 백신 접종자의 대다수(88%)는 코로나19에 감염되는 것이 백신을 맞는 것보다 건강상으로 더 위험하다고 응답했다.

    또 백신 미접종자들은 전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에 대해 상대적으로 덜 우려하고 있었으며 백신의 효과성과 안전성에 대해서도 덜 확신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 대해서도 백신 미접종자의 57%는 언론이 심각성을 “대체로 과장했다”고 답했다.

    백신 미접종자 가운데 최근 델타 변이 확산에 백신을 맞아야겠다고 생각하게 됐다는 응답은 5명 중 1명꼴에 불과했으며, 백신을 이미 맞았거나 조만간 맞을 것이라는 응답률도 지난 6월 이후 큰 변동이 없어 미국인의 백신 인식이 고착화한 경향도 나타났다고 KFF은 지적했다.

<연합뉴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