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전용기 타고 백신 새치기한 카지노 거물…징역형 피해 벌금형

사기 등 혐의로 최대 6개월 징역 예상했어
백신 공동구매 사업에 기부해 형량 낮아져
부부에게 매겨진 벌금은 총 210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새치기 접종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캐나다 백만장자 로드니 베이커(왼쪽)와 아내 배우 예카테리나(오른쪽). [예카테리나 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전용 비행기를 타고 오지 마을로 가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먼저 접종받은 캐나다 백만장자 부부가 징역형을 피하고 벌금을 무는 것으로 사건을 마무리하게 됐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카지노업체 ‘그레이트 캐네디언 게이밍 코퍼레이션’의 전 최고경영자(CEO) 로드니 베이커(55)와 그의 아내인 배우 예카테리나(32)는 전날 캐나다 유콘준주(準州) 화이트호스 법원에서 열린 화상재판에서 사기와 비상조치법 위반 등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부부에게 매겨진 벌금은 총 2천300캐나다달러(약 210만원)다.

    이들은 지난 1월 전용기를 이용해 캐나다 북서부의 원주민 마을 비버 크릭에 찾아가 앞으로 이 마을에서 일할 것이라고 보건당국을 속인 뒤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았다.

    당시는 코로나19의 공포가 크게 높아진 가운데 캐나다의 백신 접종률이 1%에 머물던 때였다.

    비버 크릭은 격오지로 의료시설이 열악하고 주민 대다수가 노인이어서 다른 곳보다 먼저 백신접종이 이뤄졌다.

    베이커 부부에게 적용된 혐의는 비버 크릭에 가기 전 경유한 화이트호스에서 14일간 자가격리해야 하는 점을 지키지 않은 점과 유콘준주에 들어오며 제출한 서약을 준수하지 점이었다.

    즉 백신을 먼저 맞은 ‘새치기’ 행위에 대해서는 처벌받지 않은 셈이다.

    가디언에 따르면 애초 검찰은 베이커 부부의 사기행위에 대해 징역형을 구형하는 방안을 검토해 최대 6개월형이 예상됐으나, 부부가 잘못을 인정하고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에 5천캐나다달러(약 457만원)를 기부한 점을 고려해 구형을 낮췄다.

    법원도 코백스 기부 등을 참작해 판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커는 캐나다 전역에서 카지노 20여개를 운영하는 ‘그레이트 캐네디언 게이밍 코퍼레이션’ CEO로 2019년에만 회사에서 670만캐나다달러(약 61억2천만원)의 보수를 받았고 작년에는 3천600만달러(408억원)어치의 스톡옵션을 챙긴 재력가다.

    그는 1월 새치기 접종이 논란이 되자 CEO에서 물러났다.

    아내 예카테리나는 영화 ‘팻맨’과 ‘칙파이트’ 등에 출연한 배우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