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뉴스] 백신 접종하면, 100만불 당첨금 …

오하이오주, 내달 방역조치 완화 앞두고 ‘백신 복권’ 도입

오하이오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접종자를 대상으로 100만 달러의 당첨금까지 내걸었다.

마이크 드와인 오하이오주지사는 12일 연설에서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진행해 당첨자에게 현금 100만 달러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AP통신과 NBC방송이 보도했다.

추첨은 오하이오주 복권 당국이 맡기로 했으며, 오는 26일부터 수요일마다 5주 동안 진행된다.

17세 이하 접종자는 현금 대신 수업료, 기숙사 비용, 책값 등을 포함한 4년 치 장학금을 받게 된다.

드와인 주지사는 다음 달 2일부터 코로나19 방역지침을 대폭 완화하기로 했는데, 이를 위해 백신 접종률을 높일 필요가 있다면서 ‘백신 복권’ 정책을 시행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다음 달 2일부터 오하이오주는 요양시설을 제외한 곳에서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모두 해제하기로 했다. 다만 사업체·점포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AP에 따르면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친 오하이오 주민은 420만명으로 주 전체 인구의 36%가 접종을 마쳤지만, 최근 백신 접종 건수가 줄어드는 추세다.

일각에서는 백신 복권이 예산을 낭비하는 정책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민주당 에밀리아 사이크스 주하원의원은 “코로나19 경기부양 예산을 추첨에 사용하는 것은 돈낭비”라고 지적했다.

이에 드와인 주지사는 “진짜 낭비는 백신이 충분히 있음에도 인명 피해가 나오는 것”이라며 맞섰다.

백신 접종자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정책이 오하이오주에서 처음 시행된 건 아니라고 NBC는 전했다.

앞서 웨스트버지니아주는 16∼35살 백신 접종자에게 100달러짜리 예금증서를 지급하기로 했다.

코네티컷주는 이달 말까지 백신을 맞은 주민들이 식당에서 식사할 때 음료를 무료로 마실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내놨다.

미시간주 디트로이트는 백신 접종자를 데려온 주민에게 50달러짜리 현금카드를 준다.

코로나19 백신 접종하는 오하이오 주민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