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월드뉴스] 프랑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바게트’ 등재 신청

유네스코는 매년 전 세계로부터 무형문화유산 후보들을 추천받는다
사진 설명,유네스코는 매년 전 세계로부터 무형문화유산 후보들을 추천받는다

프랑스 정부가 26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후보로 ‘바게트’를 신청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은 오랜 시간 계속 유지해야 할 전통, 지식, 기술을 보호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데이터 사이트 플레인투스코프에 따르면 프랑스에서는 매년 약 100억 개의 바게트가 소비되고 있다.

하지만 규모가 큰 마트에서 빵을 구매하는 일이 늘면서 1970년 이후 빵집 약 2만 개가 문을 닫았다.

프랑스 제빵사들은 유네스코 등재가 세대를 거쳐 전해 내려오는 제빵 노하우를 지키고, 전 세계의 많은 엉터리 제과업자들로부터 바게트를 보호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장인이 만드는 빵이 거대 조립 라인에서 생산되는 빵으로 대체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사진 설명,프랑스에서는 장인이 만드는 빵이 거대 조립 라인에서 생산되는 빵으로 대체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빵집 8곳을 운영하는 미카엘 레이델레트는 로이터 통신에 “유네스코 타이틀을 얻게 되면 제빵사에게도 큰 힘이 되고 차세대에도 바게트를 계속 지켜나갈 힘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에서는 장인이 만드는 빵이 거대 조립 라인에서 생산되는 빵으로 대체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프랑스제과협회의 도미니크 앙항트는 로이터에 “우리가 아이에게 처음으로 시키는 심부름이 빵집에서 바게트를 사 오라고 시키는 것”이라며 “이 관습을 보호해야 한다”고 했다.

이미 전 세계 여러 음식과 제조 방식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돼 있다.

빵의 경우 이란과 카자흐스탄의 납작한 빵이 리스트에 올라있다. 벨기에에서 제조되는 수제 맥주와 이탈리아 나폴리 피자도 여기에 포함됐다.

유네스코는 매년 전 세계로부터 무형문화유산 후보들을 추천받는다.

무형문화유산은 특정 지역의 관습과 연관이 있어야 한다.

이번에 신청한 후보들에 관한 결정은 2022년 말에 나온다.

지난해에는 한국의 연등회와 핀란드의 사우나 문화 등이 등재에 성공했다.

동영상 설명, 한국의 연등회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