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뉴스] “우린 독종(Tough Cookies)이야, 건들지마” 영김,미셸김 증오범죄에 강력대응!

“우린 독종,건드리지마” 한인 女의원 콤비,증오범죄 싸움 전면에

CNN, 미셸 스틸 박·영 김 하원의원 집중조

이민자 출신 두 연방하원의원인, 미셸 스틸 박(65)과 영 김(58) 의원이 날로 심각해 지는 아시안 증오범죄에 강력대응 의지를 나타냈다.

CNN 방송 인터뷰에서, 두 의원은 함께 출연해서, “우리는 독종(tough cookies)입니다. 타이거 맘이기도 하죠. 건들지 않는 게 좋을 겁니다.”라고 웃으며 이야기 했다.

CNN은 이민자 출신 30년지기 친구인 두 여성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이들은 1980년대 중반 각자 남편을 통해 친해진 후 함께 자녀들을 돌보고 휴가도 같이 가는 각별한 사이로 발전했다.

정치에는 김 의원이 조금 더 일찍 입문했다. 한국에서 태어나 미국 괌에서 자란 김 의원은 MBA 학위 취득 후 로스앤젤레스에 정착했다.

김 의원은 캘리포니아주를 지역구로 둔 친한파 에드 로이스 전 하원의원 보좌관으로 1990년부터 21년간 일했다. 지난해 그는 로이스 전 의원과 같은 선거구에서 당선됐다.

19세 때 미국에 이민 온 박 의원은 당초 정치 입문의 뜻이 없었다고 한다.

김 의원은 “박 의원은 ‘절대 정치에 발을 들이지 않겠다. 주부인 게 좋고, 함께 아이들을 돌보고 가족 휴가도 가는 게 좋다’라고 말하곤 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샌드위치 가게를 운영하던 어머니가 부당한 세금고지서를 받은 일을 계기로 정치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박 의원은 2006년 한인 최초로 캘리포니아주 조세형평국 위원에 당선돼 선출직 공직자로 첫발을 내디뎠고, 오렌지카운티 2지구 수퍼바이저(행정책임자)를 연임했다.

지난해 하원의원 선거까지 합쳐 5차례 선거에서 연승해 한인 사회에서 ‘선거의 여왕’으로 통하게 됐다.

두 의원은 백인 남성이 주류인 공화당에서 자신들이 다양성 확대에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극우 음모론 집단 큐어넌의 추종자로 알려진 마조리 테일러 그린(조지아) 하원의원의 언행을 함께 비판한 바 있다.

CNN방송은 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아시아계를 겨냥한 폭력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오랜 친구인 두 의원이 서로에게 의지할 수 있어서 크게 도움 된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우리는 아시아계 미국인 지역사회, 특히 한국계 미국인 사회를 제2의 지역구로 두고 있다고 항상 느낀다”라면서 이들을 잘 대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4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