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유튜브, 작년 한국 GDP에 1조6천억원 기여”

영국 경제분석업체 ‘경제·사회·문화 영향력’ 평가

[AFP=연합뉴스]

유튜브 로고.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가 한국 경제성장에 한몫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영국 경제분석업체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21일 발표한 ‘한국의 기회를 위한 플랫폼: 한국 내 유튜브의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영향력 평가’ 제하의 보고서에서 이같이 진단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12월 기준 10만명 이상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한국 채널은 5천500개였고, 1천만원 이상 수익을 창출하는 채널 수는 전년 대비 30% 증가했다.

    지난해 유튜브가 한국 국내총생산(GDP)에 기여한 액수는 1조5천97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여기에는 광고와 로열티 등 유튜브에서 크리에이터 측으로 흘러가는 직접적 수익, 크리에이터가 음향·촬영 장비 등 콘텐츠 제작과정에서 필요한 제품 및 서비스를 구매하는 간접적 경제효과, 크리에이터가 제품을 홍보해 실제 매출이 증가하는 ‘오프 플랫폼’상의 유도적 영향 등이 포함됐다.

    이 같은 경제효과는 크리에이터 설문조사와 지출, 수입, 세금 등 공식 통계를 바탕으로 추산됐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유튜브가 정규직에 준하는 일자리 8만6천30개를 창출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아울러 이 업체는 유튜브가 중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창구로서도 역할을 하고 있다는 진단도 내놓았다.

    광고로 기업과 고객을 이어 기업이 신규고객을 발굴할 수 있게 해주고 직원들이 교육 콘텐츠를 통해 기술·능력을 개발해 생산성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